보도자료
[노컷뉴스] 위기청소년 지원대상 24세로 확대
2021/09/09   |   조회 : 57
첨부파일 :  

 

위기청소년 지원대상 24세로 확대…9세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


 

여가부, '위기청소년 지원체계 강화 방안' 발표
사업별·부처별 지원에서 '통합 관리'로… 누락 사례 개선
자살예방 프로그램 운영 전문 인력 매년 800명 양성 계획
쉼터 1식당 2644원→3500원, 국가장학금 등 지원 확대

생리대. 연합뉴스생리대. 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24일부터 보호자의 보호를 받지 못해 사회·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위기청소년을 지원하는 특별지원사업 대상 연령을 현행 9~18세에서 24세까지 확대한다. 또 내년부터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 연령을 현행 만 11~18세에서 만 9~18세로 늘린다. 

 

여성가족부는 8일 제16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교육부, 복지부 등 9개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마련한 '위기청소년 지원체계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위기청소년을 조기에 발견하고 위기 유형에 따라 맞춤형 서비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기 위한 대책이다.


우선 여가부는 '위기청소년 통합지원정보시스템'을 구축해 위기청소년을 조기에 발굴, 서비스를 연계하고 신속·정확한 사례 개입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사업별, 부처별로 위기청소년을 지원했던 현행 시스템을 통합 관리해 누락되는 사례 등 미흡했던 부분을 개선하겠다는 것이다. 

 

또 온·오프라인으로 '찾아가는 상담서비스'를 강화하고, 위기청소년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통합홈페이지와 1388 청소년 상담 통합콜센터 신설을 추진한다. 상담서비스에서는 인터넷 카페나 블로그 등 온라인 매체로 상담자가 직접 찾아가 위기 상황에 놓인 청소년을 지원하게 된다.


위기청소년 유형별 맞춤형 지원 강화 방안도 제시했다. 

여가부는 청소년 자살·자해 예방을 위해 전문인력 양성과 청소년상담복지센터의 역량을 강화하고, 정서·행동문제 청소년을 지원하는 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자살예방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을 매년 약 800명 양성할 방침이다.


가정 밖 청소년이 실질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경제, 주거, 학업, 일자리 지원 강화 방안도 내놨다. 쉼터의 청소년이 퇴소 이후 자립할 수 있도록 자립지원수당 지원이 확대되고, 퇴소 청소년이 청년 건설 임대주택에 우선 입주할 수 있도록 주거지원을 확대한다. 

 

쉼터 입소 청소년에 대한 지원도 늘려 현재 1식당 평균 2644원인 급식비를 내년부터 3500원으로 올릴 계획이다. 아울러 쉼터 입·퇴소 청소년들 국가장학금(Ⅱ유형) 우선지원 권장대상과 행복기숙사의 입사 우선지원 대상에 포함한다.


여가부는 이번 대책에 담긴 내용을 포함해 내년 청소년정책 관련 예산안을 올해 대비 5.9% 증가한 2475억원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지자체 청소년안전망팀,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쉼터 등 위기청소년과 가정 밖 청소년들을 위한 지원인프라 구축 및 프로그램 운영 등 청소년 사회안전망 강화에 585억원을 쓸 계획이다. 

 

CBS노커뉴스 김정록 기자

 

출처 : 노컷뉴스

목록보기 삭제수정답글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