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연합뉴스]서울시민 10명 중 7명 "청소년 간 학교폭력 심각"
2022/01/05   |   조회 : 101
첨부파일 :  

 

서울시민 10명 중 7명 "청소년 간 학교폭력 심각"

송고시간2022-01-05 06:00

 

서울시 자치경찰 설문조사…경찰 대응 신뢰도는 낮아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민 10명 중 7명은 청소년 간 학교 폭력이 심각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는 이런 내용을 담은 '서울형 자치경찰상 확립을 위한 여론조사' 결과를 5일 공개했다.

자치경찰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10∼13일 만 19세 이상 서울시민 1천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69.3%는 청소년 간 학교 폭력이 심각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경찰이 개입할 수 있는 학교 폭력 범위로 폭행(90.9%), 갈취(83.8%), 사이버폭력(72.0%) 등을 많이 꼽았다. 따돌림(37.3%)과 언어폭력(44.3%)은 상대적으로 경찰 개입 필요성을 낮게 봤다.

 

그러나 경찰의 학교폭력 대응 시스템에 대해서는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46.0%로 '신뢰한다'(11.7%)는 응답보다 4배 이상 많아 학교폭력 대응 시스템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에 위협을 느끼는 상황'으로는 '청소년 범죄 증가'가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주취자 및 정신질환자 난동', '집 주변 보안 사각지대에서의 범죄 발생' 순이었다.

 

응답자들은 대체로 데이트 폭력·스토킹 등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범죄를 위협적으로 봤고, 가정폭력과 관련해서는 노인·장애인·여성 학대보다 아동 학대를 더 심각한 문제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동주택 내 가장 심각한 안전 위협 요소로는 '허술한 보안장비 및 시스템'(45.1%)을 가장 많이 꼽았다. '외부인 방문 증가에 따른 보안관리 공백'(31.1%)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1인·여성·노인가구 대상 주거침입 범죄에 대해서는 '심각하다(55.8%)'고 생각하는 비중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대중교통 이용 시 안전에 가장 큰 위협이 되는 요소로는 '심야시간대 범죄 발생', 자동차 운전 관련 안전에 위협이 되는 요인으로는 '음주운전'이 가장 많이 꼽혔다.

자치경찰제에 대해서는 최소 '들어본 적 있다'는 응답이 60.3%로 과반을 차지했으나, '잘 알고 있다'는 응답은 6.0%에 불과했다.

응답자들은 자치경찰제에서 특히 강화돼야 할 분야로 '지역 순찰 및 범죄 예방시설 설치·운영'을 가장 많이 꼽았다.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 김학배 위원장은 "시민의 소중한 의견을 토대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맞춤형 치안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힘쓸 계획"이라며 "자치경찰제에 대한 인지도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홍보 활동에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okko@yna.co.kr 

 

출처 : 연합뉴스

목록보기 삭제수정답글글쓰기